이름 이정훈 진료과목 두피/탈모 작성일 2021.09.13
제목 사춘기 여드름도 치료가능할까요? 지점 안양점

아들이 사춘기에 접어들면서 이마에 여드름이 생기기 시작했는데 점점 심해지는 것 같아 어떻게 치료해야 하나 고민입니다.

피부과에서 먹는 약도 처방받아서 먹어본 적 있구요.

바르는 약도 처방받아 사용했었는데 너무 붉어져서 걱정이 되어 지금은 사용을 하고 있지 않습니다.

사춘기라 치료가 효과가 없을 수도 있을지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이네요.

치료가 가능할까요?

답변내용

안녕하세요.^^ 

존스킨한의원 안양점 이아름 원장입니다. 


사춘기 아들 여드름으로 고민이시군요.

간혹 사춘기 여드름이 저절로 나아지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점점 더 심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말씀하신 것처럼 피부과 치료에도 호전되지 않고 특히 연고의 경우 피부를 더 붉고 예민하게 만드는 경우도 있어 

좀 더 건강한 치료를 찾아 저희 한의원을 내원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사춘기 여드름의 특성상 사춘기가 진행되는 동안 예의주시해야 하지만

치료는 가능하니 너무 걱정하지 마시고 적극적으로 치료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사춘기 여드름은 호전된 상태에서 이후 좋은 상태가 유지될 수 있도록 경과를 잘 지켜보고 조절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사춘기 여드름의 경우 호르몬의 영향도 있고 그 외의 생활습관 등 다양한 원인이 있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보다 근원적인 치료가 필요한데요. 

피부의 피지분비를 줄이고 몸과 피부의 염증을 줄일 수 있는 보다 근원적인 치료가 사춘기 여드름 치료에 있어 매우 중요합니다.

 

피부과의 약복용이나 압출과 같은 치료는 피부 표면의 여드름을 제거하는 것에 초점을 맞춰 치료하기에 지속적으로 올라오는 여드름의 원인을 치료하지 않으면 증상이 호전되지 않고 제대로 제거하지 않으면 오히려 더 악화되기에 보다 근원적인 치료와 제대로 된 치료가 필요합니다.

 

여드름이 심해지는 원인은 다양한 편입니다.

생활습관, 식습관, 수면습관, 체질 등 다양한 관점에서 몸상태과 생활습관을 점검해 

증상 악화의 요인을 찾아 교정하고 치료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청소년기는 호르몬의 영향으로 상열 증상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거기에 누적된 스트레스, 과로, 수면부족, 부적절한 식습관, 과도한 카페인 섭취등으로 

몸에 열독소가 쌓여 여드름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몸의 열독소를 해독하고 해열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따라서 저희 존스킨에서는 여드름을 치료할 때 

얼굴의 열독소로를 배출해 여드름을 진정할 수 있는 화침치료와 여드름과 여드름흉터를 동시에 치료하는 아톡스치료 등의 

직접적인 피부치료와 내부 요인을 치료하는 한약 치료를 병행해 치료효과를 높이고 재발을 줄이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존스킨의 10년이 넘는 치료 노하우를 담은 먹기 편한 여드름캡슐인 존스키니블루를 개발해 

한약 복용의 부담을 한결 줄였습니다.

 

치료 기간은 피부와 몸상태에 따라 달라집니다만 보통 3개월 정도의 치료기간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치료 비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한약치료]
상열, 항염, 재생 등의 내부 요인을 치료하는 환약, 캡슐한약 및 한약치료

[외치요법]
화침치료: 얼굴의 열독소를 배출하는 치료
해독치료: 가장 기본적인 여드름 제거 시술로 피부 노폐물을 정리하고 피부를 진정하는 치료.
아톡스치료: 여드름과 여드름흉터를 동시에 치료하는 약초침 시술

패키지로 진행 시 할인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니 참고해주세요.

모든 질환이 그렇지만, 여드름도 초기 치료가 매우 중요합니다.
최대한 빨리 내원하셔서 건강상태와 피부 상태에 대해 정확히 진단받으시고,
특이사항을 고려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으시길 바랍니다.

답변이 도움이 되셨기를 바랍니다.
혹시라도 궁금하신 부분이 있으시다면 전화번호 031) 381-1060으로 문의주세요.

평촌점 전화번호 031) 381-1060
평촌점 진료시간 
월,화: 오전 11시~ 오후 8시 
수: 오후 2시~ 오후 8시 30분
목(예약),금: 오후 1시~ 오후 8시
토: 오전10시 ~ 오후 3시 30분
일, 공휴일: 휴진 

존스킨한의원 이아름 원장 드림